한국어

선교에세이

당신은 주 예수의 목숨 값


                                                            명드보라 선교사

4복음서 중 마가복음은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의 시작이라” 선포하며 시작합니다. 선지자 이사야의 글(40장3절)과 마가복음에 ’’내가 내 사자를 네 앞에 보내노니 그가 네 길을 준비하리라 광야에 외치는 자의 소리가 있어 이르되 너희는 주의 길을 준비하라 그의 오실 길을 곧게 하라”기록된 것과 같이, 세례 요한이 광야에 이르러 죄 사함을 받게 하는 회개의 세례를 전파합니다

마가복음1장 8절에 “나는 너희에게 물로 세례를 베풀었거니와 그는 너희에게 성령으로 세례를 베푸시리라”며 요한이 성령세례와 주님에 대해 말합니다.

이 내용을 우리는 세례만을 말하고자 하는 줄 알았을 것입니다.
이사야 선지자의 글에 오시는 메시야의 길을 예비하는 요한의 이름 앞에 洗禮가 붙는 것은 세례 의식만 행하라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에게 죄를 마음과 생각과 몸과 영혼에서 다 토해내도록 외치라는 것입니다.    

믿지 않는 사람들은 성탄절을 유희와 타락으로 가는 디데이로 사용합니다
예수께서 이 땅에 오신 것은 죄와 영원 형벌의 속박을 끊고자 오셨습니다

세례자와 받는 자에게는 세례가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의식이나 표식으로 중요한 것이 아니라 영원한 사망의 결박을 끊기 위해서 하나님 자신이 사람 중에 비천한 신분으로 오셨다는 것입니다.

“그는 너희에게 성령으로 세례를 베푸시리라”
그가 죽으신 후에 보혜사 성령을 보내셨습니다. 그러나 회개 없는 죄와 거짓과의 타협은 성령이 그에게 머물 수 없습니다. 또한 성령을 떠나 사는 사람들은 쉽게 미혹되고 마음의 곤고함으로 편안치 않습니다.

지금도 하나님의 보호막이 걷힌 자들에게는 하나님이 그의 방패가 되지 못합니다.
눈을 들어 사방을 둘러 보시기 바랍니다. 습관적인 죄를 토해내지 않고 계속 범죄하거나
습관적인 거짓과 미혹에 노출되어 있다면 성령께서 그를 붙들려 해도 그가 마음과 몸을 다른 곳에 내어 준 상태에서 즐기는 세상 것을 절대 놓지 않으면서 계속 기도하고 예배를 드리면 진리가 아닌 진리 비슷하게 생긴 것들 즉 거짓의 공격을 지속적으로 받게 됩니다.


예수께서 부활하시고 오순절 120문도가 모여 마가의 다락방에서 기도하고 있을 때 임하신 성령의 역사로 그들은 인생이 달라졌습니다. 로마의 속국에서 정체성이 약한 그들의 시대적 환경은 꿈쩍도 하지 않았지만 그 속에서 성령의 사람으로 살다간 삶은 분명 달라졌습니다.

우리는 거세게 밀려오는 문화도 나라도 바꿀 수 없을지 모릅니다
그럴지라도 관행과 보여짐과 드러남과 자기 의를 버리기 위해 있는 힘을 다해 싸우십시오! 성령세례 받은 사람 안에서 일하시는 성령의 능력은 그 사람을 드러내지 않고 주님을 드러내십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성령의 이름으로 능력 없고 열매 없는 자기를 드러내는지 모릅니다. 저도 이것을 심히 경계합니다.  

지금처럼 교회가 능력이 없을 때 사람은 되도록 뒤에 서는 것이 좋습니다. 나라와 민족이 핍박을 받을 때 목숨 값 얼굴 값을 내 놓는 지도자들과 거룩한 분들이 많아지기를 소망해봅니다! 성령의 역사는 우리가 헤아리기 싫어하는 미련한 선교, 미련한 목회에 불을 붙이실 것입니다. 주님도 현자의 위엄을 버리고 말의 구유 건초 방 천한 신분으로 오셨습니다.

넘어지는 형제를 위해 목자를 위해 끝까지 뒤에서 기도하며 길을 잡아주는 당신을 위해 그 분은 목숨을 버리기 위해 오셨습니다!




조회 수 :
1025
등록일 :
2012.11.18
22:59:26 (*.67.165.89)
엮인글 :
https://insidersxe.cafe24.com/xe/essay/1739/6e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insidersxe.cafe24.com/xe/173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비추천 수sort 날짜
79 코로나 19 시대에 고찰하는 가정의 의미- 가정과 하나님나라 insiders 1135     2021-12-18
 
78 코로나19가 우리에게 요구하는 것은 무엇일까 - 신갈렙 insiders 1269     2020-06-07
 
77 Not Peace but Division insiders 1351     2018-11-05
 
76 그리스도의 통치라는 개념으로 교회를 이해한다는 것 2 insiders 1418     2018-06-06
 
75 그리스도의 통치라는 개념으로 교회를 이해한다는 것 1 insiders 1349     2018-05-11
 
74 에피스테메 [1] insiders 1556     2018-07-31
 
73 뭉클한 낯 뜨거움 insiders 1494     2016-11-13
 
72 청년에게 고함 insiders 863     2016-06-24
 
71 Make me Clean insiders 1357     2016-08-27
 
70 마음의 기쁨 insiders 1388     2016-08-27
 
69 신노아 시대(Neo Noah Age) insiders 1419     2016-08-27
 
68 해독 insiders 1461     2016-08-27
 
67 금잔 insiders 1444     2016-08-27
 
66 선택적 순종 insiders 1351     2016-08-27
 
65 하나님의 의와 지기 의 (I) insiders 1438     2016-08-27
 
64 포기냐 선택이냐 insiders 1415     2016-08-27
 
63 회복의 능력 insiders 1424     2016-08-27
 
62 첫 사랑 그 순수한 열정 insiders 1429     2016-08-27
 
61 꽃들도 바깥을 보아야 핀다 insiders 1339     2016-08-27
 
60 그림 한장, 인생 한장 insiders 1467     2016-08-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