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공지 및 최근소식

지금 그대 손에 있는 것

                                                                     명드보라 선교사

비가 내리는 밖을 바라보다가 문을 열고 비를 손에 쥐어봅니다. 물방울 하나도 쪼개고 싶지 않습니다. 내가 그렇다고 생각하는 순간 열심히 손 안에서 하나가 되려는 그들을 저도 놓치지 않으려고 부여잡습니다.

그러나 매일 비가 온다고 문을 열고 내리는 비를 무심하게 손바닥으로 내리치면
물방울 하나도 부서지고 맙니다.

적도아래에 땅거미가 지고, 비가 그치고 어둠이 완전히 내려앉기 바로 전에 하늘은 잠시 암흑이 되었다가 별이 보이고 달이 웃으면 불을 켠 실내는 곧 밝아집니다. 아침 해가 뜨기 전과 해가 다 넘어가서 어둠이 몰려오기 전에는 짧은 순간이지만 불빛도 별로 밝지 않습니다. 역사적인 일들은 이 같이 짧은 순간에 수도 없이 몰려오고 사라지기도 합니다.

불을 켜도 어두운 순간들이 하루에 두 번이나 있다고 생각하니 멈추어진 시계가 생각났습니다. 시간은 우주가 존재하는 한 마른 풀과 화석과 사라진 별들의 먼지 속에도 멈춘 시계 위도 지나가고 있기에 죽은 것도 산 것과 만나고 있습니다. 바람에 이는 흙 먼지의 입자를 좀 더 들여다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오랜 것들이 섞여서 새 것으로 살아가는 지 놀라운 일입니다. 시간이 행진하고 있기 때문에 멈춘 것을 알려줄 수 있기도 합니다.  

모하비 사막에서 수 천 마리 양을 이동시키는 목동을 보기 전에는 성경 속의 다윗이나 모세는 필자의 머릿 속에서 왕이나 지도자였습니다. 그러나 자기 키보다 긴 막대기를 들고 양을 모는 목자를 보고 차를 세웠던 때가 떠오릅니다. 문득 길가에서 그에게 카메라 앵글을 밀어내다가 이집트에서 도망 나와 40년 동안 미디안 광야에서 목축을 하며 살았던 모세가 생각났습니다. 그것은 그의 생업이자 80세가 되도록 몸에 가장 익숙한 그 자신의 정체성을 말할 수 있는 것이었습니다. 사람과 살기보다 가축과 살며 나이를 먹은 사람을,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의 지도자로 사람 속으로 보낼 때 자신 없어 떨고 있는 그에게 “네 손에 있는 것이 무엇이냐?” 물으셨습니다. 양과 염소를 치던 막대기 하나였고 그것이 그였고 전부였습니다.  

그 막대기 하나로 수 많은 가축 떼의 길을 정하고, 이동을 시킵니다. 40년이란 시간 속에서 손마디를 굵게 만든 막대기로 바로 왕에게 찾아가 이적을 행하는 그의 손은 애굽에서 60만이 넘는 자신의 민족을 바다에 길을 내어 대 이동을 시킵니다.

수명이 다 된 골동품 시계도 하루에 두 번은 산 것과 만나는 데, 살아서 수고하는 우리 손에 주어진 막대기 하나 일지라도 하나님이 쓰실 때는 능력과 기적의 산물입니다. 지금까지는 과거로 묻힐 시간이라면 지금부터는 시간과 함께 행진할 수 있는 아름다운 기회이기도 합니다. 불순종이 많았지만 순종을 더 할 수 있는 기회, 경쟁으로 일했다면 사람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 사역자나 사람을 가려가며 살아왔다면 우리들이 가진 죄와 함께 약함을 품을 수 있는 기회가 기다리는 것입니다. 가까운 사람보다 먼 곳에 있는 사람들만 사랑했다면 가장 가까이에 있는 사람을 사랑할 수 있는 따뜻한 기회입니다.  

매일 우리 삶과 시간을 비추는 빛도 하루에 두 번 turning point가 있습니다. 새벽의 창 앞에서, 노을이 지는 하늘 밑에서 손을 두 번은 살펴보고 싶습니다.

오늘도 선교현장에 수많은 주의 종들의 막대기와 손이 사람을 고치고, 성케하는 일에 스랍처럼 보내져 일하고 있습니다. 부정한 입을 가졌다고 고백한 이사야의 입술을 정결케 한 그 스랍들 속에 그대와 내 모습은 무엇인지 생각해 봅니다. 죄와 허물을 따지면 엄밀히 모세도 사람을 죽이고 도망 나온 사람입니다. 자기 민족을 도우려 편을 들다 도를 넘어선 그에게 그 민족을 다 맡기신 하나님의 가슴을 읽어봅니다. 기득권이 많은 왕족의 양자 신분을 버리고, 왕실에서 천하게 여기는 가축을 치는 사람으로 40여 년을 살아간 한 남자의 삶 속에서 빛나게 배웠던 지식과 총명이 사라질 나이에 손을 펴보라고 부르신 하나님을 생각해봅니다.

인생은 빈손으로 와서 빈손으로 간다지요. 그 때의 모세보다 너무 젊은 당신과 나는 빈손이면 어떻습니까! 아직 참 따뜻하네요. “What is that in your hand?”
조회 수 :
2578
등록일 :
2009.05.05
11:29:21 (*.164.116.179)
엮인글 :
https://insidersxe.cafe24.com/xe/inotice/1218/86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insidersxe.cafe24.com/xe/1218

'1' 댓글

SungJunHeeJu

2009.05.06
16:48:40
(*.128.74.209)
마지막 글이 참... 마음에 깊이 남네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2021년 3/4분기 인사이더스 빠울루스 훈련학교 insiders 2021-06-28 13
공지 조야곱/나라헬 선생님 수빈이 동생을 얻으심을 축하드립니다 insiders 2021-06-22 101
공지 하나님나라 시리즈 No.4 "LUKE: 누가의 책"이 출판되었습니다. [1] insiders 2021-03-18 954
공지 로그인이 잘 안되어 불편하실 때 읽어보세요. insideM 2021-02-24 1302
공지 인사이더스 사무실 이전 - 2020년 6월 11일 insiders 2020-06-07 4451
공지 드디어 발간되었습니다 - "신령한 오이코스" 종교개혁 500 주년을 기념하며... "집안에 임한 하나님나라" [10] insiders 2017-08-28 5144
공지 "무슬림 가운데 오신 예수" 개정증보판 발간 [4] insiders 2015-05-18 6497
공지 꼭 읽어야 할 새 책입니다 - "아브라함의 아들 이스마엘" 성경의 이스마엘 후손에 대한 약속 insiders 2015-03-12 5751
223 TK 클러스터 두 가정 파송을 축하합니다 [1] insiders 2017-09-17 613
222 6월 29일 혜성교회에서 "킹덤퍼스펙티브 세미나" insiders 2017-06-08 644
221 [부고] 서재운 이사장님 장모이신 김정희 권사께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으셨습니다. 4.3(월) insiders 2017-04-04 596
220 2017년 5월 15일 - "인사이더스를 알자" 선교세미나 [3] insiders 2017-04-01 614
219 2017년도 ASFM(아시아 전방개척선교학술대회) - 10월 2-5일 [1] insiders 2017-04-01 727
218 고진성 이사님 모친께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으셨습니다 - 2017.3.22 insiders 2017-03-23 598
217 2월 23일(목요일) 인사이더스 - 하나님 나라와 오이코스 선교세미나 [1] insiders 2017-02-03 661
216 인사이더스 오리엔테이션 및 킹덤스쿨 3월1-4일 [1] insiders 2017-01-27 707
215 목회자와 선교사를 위한 "하나님 나라와 오이코스" 세미나 - 2월 23일(목) [4] file insiders 2017-01-13 676
214 2016년 송년 감사모임 insiders 2016-12-20 641
213 제 3 기 킹덤 퍼스펙티브 학교 인텐시브 코스: 2016.11.1-5. insiders 2016-08-08 639
212 유엔 선정 21세기 나무 - 기적의(?) 나무 님(Neem)을 소개합니다 - 님 원재료 및 오일 등이 필요하신 분은 참조하세요 insiders 2016-07-25 790
211 크리스천이 이슬람 경전인 알꾸란을 읽어도 되나요? [2] insiders 2016-06-24 646
210 제2기 킹덤퍼스펙티브 학교 인텐시브 코스 개강 - 7월 26-30일 insiders 2016-06-22 592
209 인사이더스 창립 10 주년 기념 전략회의 2016.6.14-16 [2] insiders 2016-06-03 582
208 2016년 SM 클러스터 2 유닛 파송 insiders 2016-05-14 609
207 인사이더스 오리엔테이션 - 5월 5-7일(목-토) [1] insiders 2016-04-23 596
206 부고: 저희 단체 설립 이사님이신 김육찬 이사님의 부친이신 김재유 장로님께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insiders 2016-03-11 600
205 통일세대미래문화포럼 3월 15일(아델라베일리) insiders 2016-02-20 538